블로그 이미지
JoyfulLife

공지사항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로벌 소프트웨어"를 읽고..

2010.11.26 19:38 | Posted by JoyfulLife


 저와 생각이 맞는 책이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게 읽었습니다. 이 책을 요약하자면

 

협업과 문서 관리를 중요하게 말하고 있습니다.

 

 

그런 것을 보면서 누구도 이런 것을 나에게 알려주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창의과제를 할 때면 뜨는 생각이 어떻게 하면 협업을 쉽게 할 수 있을까 였습니다. 1+1 은 2가 되어야 하는데

 

1.5가 될때가 많아고, 소스를 짜다보면 이상한 방향으로 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SVN이란 것을 알게 되고 이슈관리란 것을 알게 되면서 좋다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사용하는 법을 몰랐습니다.

 

 

그래서 드는 생각이 단기과제때 협업에 대한 것을 주제로 새로 들어온 신입들을 교육했으면 좋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전자전기공학부여서 소프트웨어공학에 대해 잘 모릅니다.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그것은 배우기만 할 뿐

잘 사용할 수 없는 기술이라고 합니다. 이 책에서는 소공이란 기술은 한 두번 해서는 익힐 수 없는 기술이라고 말합니다.

책에서 배울 수 없고 실전에서 사용을 하면서 익히는 것이라 합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현재의 멤을 보면 이런 방향이 아닌 것 같습니다. 무엇인가 개발 프로세스를 갖추고 어떤 방향에 맞는 가이드 라인을 가지고 개발을 해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 기본이 되는 것이 소프트웨어공학 인 것 같습니다.

처음엔 쉽게 생각하면서 앱을 만들었는데 나중에 다 만들고 나서 보면, 처음부터 설계를 잘 하고 만들었으면 시간을 줄였을 것이란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하지만 생각하는 것이 귀찮고 빨리 만들고 싶어서 코딩한 것이 더 오래 걸렸죠..

 

힘들더라도 분석과 설계를 잘 하고 문서도 잘 쓰고,, 소프트웨어공학에 나온 내용을 적용시키면서 프로젝트를 하는 프로세스를 우리 멤에서 만들었으면 하는 조그만한 바램에 이 글을 썼습니다.

 

참고로.. 이슈관리를 창의 과제 마감을 얼마 안 남기고 써보고 있는데 생각보다 좋았습니다. 내 진행상황을 알 수 있었고, 앞으로 할일도 알수 있었고.. 그리고 각자에게 맡은 일의 양도 확인 가능했고. 이것을 모를때는 회의때 모여서

서로 무엇을 했는지 확인하고 앞으로 해야 할 일을 정했는데 이슈관리 쓰니깐 그런 시간이 줄어들었습니다..

 

 

아무튼... 제 생각에 동의하지 않으시더라도 너그러이 이해해주시고..문맥이 안 맞더라도 이해주시고....

 왜냐하면 여기는 자유게시판이니깐..ㅎㅎ

더 좋은 의견 남겨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열의가 넘치는 교육부장님과 듬직한 회장님만 믿겠습니다. ^^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ego  (0) 2012.08.26
"글로벌 소프트웨어"를 읽고..  (1) 2010.11.26
UX부분 홍보  (0) 2009.12.06
'10년 상반기 선발 온라인 홍보  (0) 2009.12.06
리눅스 kelp 공개 세미나  (0) 2009.11.16
그냥.. 일상..  (0) 2009.10.29

eclipse short cut list

2010.11.20 15:35 | Posted by JoyfulLife

eclipse short cut list
신고

'개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eclipse short cut list  (0) 2010.11.20
Synergy 컴퓨터 화면 공유  (0) 2010.07.21
DLNA  (0) 2010.05.10
Java 디컴파일러  (0) 2010.05.01

11/13 What am I going to do?

2010.11.13 23:42 | Posted by JoyfulLife
I talked to 수현. We were talking about Galaxi Tap, Ipad, Apple, Samsung etc. I think he was very talkative and very smart and nice guy. We talked about writing book. That was very nice idea.
 멤버십에서 만드는 프로젝트를 만드는 것을 중심으로 그것을 만드는 동안 있었던 에피소드 형식으로 하면 좋을 것 같다. During making project, so many things were happened. Writing Book makes me rethink about the day that I spended.

 나는 지금 바다를 이용한 주소록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다. I am making contacts apps using Bada. 바다는 c++를 이용한 어플리케이션이다. Bada uses c++. 그것은 많은 장점이 있다. There are so many strong points. 많은 C++ 소스를 사용할 수 있다. Bada can use C++ source. 그러나 모든 것을 사용할 수는 없다. But it's impossible using all c++ source. 그 이유는 iostream 때문이다. "iostream.h" makes Bada can't use all the c++ source. 바다는 iostream을 제공하지 않는다. Bada is not support "iostream.h". 나는 바다가 성공했으면 좋겠다. I want Bada to be succesed.

 
신고
이전 1 2 3 4 5 6 7 8 ··· 31 다음

티스토리 툴바